Light of Lightness

Noh, Sang-Kyoon

May 17 - July 21, 2018

갤러리 시몬은 자신만의 조형적 언어를 구축해온 노상균 작가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개인전 <Light of Lightness> 전을 선보입니다. 작가는 기존에 사용해오던 ‘시퀸’에서 벗어나, ‘축광안료’라는 새로운 재료를 선택하여 평면 회화의 한계를 뛰어넘는 또 다른 형식, 실험의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빛 에너지를 흡수하여 어둠 속에서 스스로 빛을 발현하는 노상균의 회화는 성(聖)과 속(俗), 음과 양의 존재에 대한 감각을 일깨우는 시지각적 공간을 가시화합니다. 낮은 채도의 담백한 색채와 건조한 표면질감의 작품들은 1분 간격으로 빛이 사라짐과 동시에 또 다른 차원으로 전이됩니다. 현실과 단절된 시공의 경계에 선 관객들은 알 수 없는 미지의 기운에 휩싸이듯 시공의 감각이 무뎌짐을 깨닫고, 자신을 둘러싼 빛의 양탄자에 온 몸을 맡긴 채 현실과 비현실, 이성과 감각의 경계를 오가는 빛의 공간으로 유도됩니다.

전통적인 예술의 아우라가 해체되고 고가의 재화로 기능하며, 자극적이고 장식적인 예술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노상균의 작품은 지극히 원초적인 감성으로 관객들의 감각의 결을 자극하고, 꺼져버린 상상의 엔진을 작동시킵니다. 지난 7년 간의 고민과 성찰이 담긴 이번 신작들은 영원히 지속될 듯 단단하고 견고했던 시퀸을 벗어나, 새로운 창조를 위한 필연의 과정을 지나온 예술적 정체성을 보여줍니다.

Gallery Simon is pleased to present Noh, Sang-Kyoon’s solo exhibition Light of Lightness, a turning point for the artist who has built his own formative language. Noh deviates from the plastic 'sequin' that has been used before and chooses a new material called 'phosphorescent pigment' to present the possibility of experimenting beyond the scope and limit of the two dimensional paintings.

His paintings, which absorb the energy of light and give off light in the dark for themselves, visualize the space of visual perception that awakens the sense of existence of the Holy, the Vulgar, Yin and Yang. The works of low-chroma colors and a dry and crumbly-looking surface texture are transferred to another dimension as the light disappears every 1 minute. At the temporal and spatial threshold, we find our sense of time and space increasingly dull as if surrounded by some unknown mysterious energy and induce into the space of light that crosses the boundaries of reality, unreality, rationality and sensation with throwing ourselves on the carpet of light besieging us.

In Noh’s paintings, the most basic sensibility touches the texture of the visitors’ sense and turns on the engine of imagination that has stopped working. The new works that reflect his agonies and introspection over the past 7 years meet the artistic identity of Noh, Sang-Kyoon who has gone through an inevitable process for new creation by going beyond the hard and solid sequins as if remaining forever.

월간미술: Light of Lightness

Noh, Sang-Kyoon
May 17 - July 21, 2018

중앙일보 : '시퀸 작가' 노상균의 변신, '축광안료x지문'으로 발광

Noh, Sang-Kyoon
May 20, 2018

서울경제 : 불 끄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Noh, Sang-Kyoon
June 7, 2018

Topclass: 어둠 속에서 환하게 빛나며 변신하는 그림들

Noh, Sang-Kyoon
July, 2018

NEWS

ARTISTS

Light of Lightness

Noh, Sang-Kyoon / Gallery Simon
May 17, 2018

PUBLICATIONS

© 2021 GALLERY SIMON

#20 Jahamun-ro 6gil, Jongno-gu, Seoul, Korea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6길 20

TEL +82 2 720 3031

TUE - SAT 10:30 - 18:30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Thanks for submitting!